[TOPPING] 토핑 D10 USB DAC 가성비 끝판 왕!!     즐겨찾기 추가하기!! 타타오톡 대화하기!!  
하이파이
  하이파이 시스템
  미니 오디오
  인티앰프
  진공관앰프
  프리앰프
  파워앰프
  CD 플레이어(D/A)
  턴테이블 | 카트리지
  튜너 | 데크 | 헤드폰
홈시어터
  홈시어터 시스템
  AV 리시버
  BD/DVD 플레이어
스피커
  톨보이 스피커
  북셀프 스피커
  센터스피커
  서브우퍼
  5.1채널 스피커
영상기기
  프로젝터
  스크린
액세서리
  케이블 | 단자
  전원장치 | 셀렉터
  방진 | 방음재
  장식장 | 스탠드
  USB 장치
  LP 음반
전시 & 중고상품
[ 프라이메어 ]
CD35
3,200,000 원

[크릭] Evolution 50CD + 50A AMBIT (튜너내장) ...

겉모습에서는 예상하기 힘들 정도로 커다란 200W급 토로이달 트랜스가 내부의 1/3을 차지하며 꼼꼼한 레이아웃 안에 자리하...

오픽성적표위조 kakao8282골뱅이hotmai.com ▶ 통장위...
프랑스 트라이앵글 본사 탐방...
조성진 - 2015 쇼팽 콩쿠르 우승 실황앨범
[블루레이] 스타트렉 비욘드
 
 
 
    [Primare]15g 디스크가 전해준 묵직한 반전 - 프라이메어 CD35 CDP 등록일 : 2018/09/27 조회수 :528


<br/>[Primare ]15g 디스크가 전해준 묵직한 반전 - 프라이메어 CD35 CDP 
<br/>요즘 집에서 CD 듣는 시간이 많아졌다. 몇년을 파일로만 들으며, 아이튠즈, 오디르바나 플러스, 타이달, 코부즈, 룬에 천착해왔던 필자 입장에서는 엄청난 변화다. 집에 있는 수천장의 CD를 거의 빠지지 않고 리핑해서 AIFF나 FLAC으로 저장해둔 필자다. 물론 지금도 룬 레디 네트워크 플레이어에 고스펙 DAC을 붙여, 룬을 통해 타이달을 듣는다. 이 ‘파일 재생’도 여전히 좋다.
<br/>그러나 웰메이드 CD플레이어로 CD를 들으면, 파일 재생에서는 얻을 수 없는 만족감이 있다. 그것은 중량감이며, 매끄러움이며, 촉촉함이다. 일단 가볍지 않다. 묵직하게 음들이 자유낙하하는 CD 재생음에 비한다면, 파일 재생음은 하늘하늘 가볍게 날아다닌다. CD 재생음은 또한 매끄럽고 촉촉하다. LP만큼은 아니지만 16비트 파일의 그 경색되고 까끌까끌하며 메마른 감촉과는 천양지차다. 24비트 음의 촉감이 16비트 CD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나오는 것이다.
<br/>파일 재생이나 CD 재생이나 디지털 신호를 아날로그 신호로 바꾸는 점은 매한가지인데 왜 이런 차이가 있을까. 필자가 보기에 그것은 파일 재생의 경우
<br/>1) USB 같은 범용 디지털 입력단의 신호손실
<br/>2) PC 같은 비전문 소스기기의 노이즈
<br/>3) 천차만별 유무선 네트워크 환경의 음질열화 때문이다.
<br/>이에 비해 CD플레이어는 소스(CD)에서 픽업한 디지털 신호가 최단거리에서 아날로그 신호로 바뀌는 점이 가장 이득이다. 이는 동일한 CDP가 대개 USB 입력보다는 CD 재생에서 더 뛰어난 음질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명확하다.
<br/>올해 들었던 CD플레이어는 대부분 기대 이상, 아니 깜짝 놀랄 만큼 CD에서 엄청난 음을 뽑아 들려줬다. 덴마크 비투스의 ‘SCD-025 mk.II’, 프랑스 메트로놈의 ‘CD8S’, 스위스 오르페우스의 ‘Absolute CD’, 일본 에소테릭의 ‘K-01Xs’ 등등. 하지만 이들은 소리만큼이나 가격도 엄청났다. 이 웰메이드 CDP 리스트에 이제 하나를 더 추가하고 싶다. 바로 이번 시청기인 프라이메어(Primare)의 ‘CD35’다. 호들갑스럽게 말한다면, 가성비 최고다. 묵직하고 매끄러우며 촉촉한 재생음에 몇번이고 감탄했다.
<br/>CD35 스펙과 설계디자인
<br/>서론이 너무 길었다. ‘CD35’는 프라이메어가 지난해 내놓은 최신 CD플레이어다. 네트워크 플레이 및 USB입력 모듈을 갖춘 모델은 ‘CD35 Prisma’이지만, 이번 시청기는 이 모듈이 없는 순수한 CD플레이어. 추후 추가 장착이 기능한 네트워크 플레이 모듈은 USB스틱 재생을 위한 USB입력(A타입)은 물론 이더넷 단자 2개를 통한 유선 랜, 와이파이, 에어플레이, 블루투스, 크롬캐스트, 스포티파이를 지원한다.
<br/>따라서 순수 CDP인 ‘CD35’에는 요즘 유행인 USB B타입 입력단이 없다. 광이나 동축 입력도 안된다. 아날로그 출력(XLR, RCA)에 광과 동축 출력만 있다. 한마디로 오로지 CD플레이만 하거나 CD트랜스포트만 하라는 얘기다. 예전 같았으면 활용성면에서 아쉬움이 컸겠지만, 내장 DAC을 활용한, 그것도 USB케이블을 통한 외부 파일 재생이 음질적으로 그리 낫지 않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필자 입장에서는 크게 섭섭하지는 않다. 더욱이 ‘CD35’와 함께 출시된 인티앰프 ‘I35’에 내장 DAC이 있으므로 디지털 입력은 이를 활용하면 된다.
<br/>전면 패널에는 전원 온오프 버튼과 스킵(skip), 로딩(load) 버튼, 그리고 오른쪽에 조그만 디스플레이밖에 없다. 볼륨 조절은 리모컨으로 한다. CD 픽업시스템은 일본 티악(Teac)의 ‘CD-5020A-AT’를 썼으며, 트레이 재질은 플라스틱이다. 이에 비해 전작인 ‘CD32’에서는 아사텍(Asatech) 8210.B01-02 트랜스포트와 산요(Sanyo) SF-P101N 레이저 어셈블리를 썼다.
<br/>DAC 칩은 미국 ESS사의 최신 ‘ES9028 Pro’ 칩을 쓰는데. 이 점이 전작인 ‘CD32’(버브라운 PCM1704)와 가장 큰 차이점이다. 8채널 ESS 사브레(Sabre) 칩은 최대 24비트/384kHz PCM, DSD128을 커버한다. 이에 비해 버브라운 ‘PCM1704’는 24비트/96kHz PCM이 최대치다. 물론 디지털 입력을 지원하지 않는 ‘CD35’에서는 최대가 CD스펙인 16비트, 44.1kHz이다.
<br/>전원부는 R코어 트랜스를 쓴 리니어 파워서플라이. ‘CD35’가 10.6kg이나 나가는 것은 이 크고 육중한 트랜스 때문이다. 스탠바이 모드 때는 ‘CD32’와 마찬가지로 노이즈를 최소화하기 위해 SMPS를 쓴다. 아날로그 출력 레벨은 2.2V(RCA), 4.4V(XLR), 신호대잡음비(SNR)는 110dB, 왜율(THD)은 0.01% 이하를 보인다. 아주 화려하거나 도드라지는 스펙은 아니다. 12V 트리거 기능을 갖췄으며 리모콘(C25)도 제공한다.
<br/>그러면 ‘CD35’가 역대 프라이메어 CD플레이어들과 다른 점, 진화한 점은 무엇일까. 사실 이 대목이야말로 구매자나 오디오파일 입장에서는 가장 예민한 부분이다. 아무리 소리가 좋아도, 설계디자인이나 회로, 부품, 스펙에서 뭔가 나아진 점이 있어야 ‘이성적으로’ 설득이 가기 때문이다. ‘Ver.2’나 ’S’ 버전일 때도 이런 것을 따지는데, 아예 모델명까지 바뀐 경우에는 더욱 눈에 쌍심지를 켜고 살피게 되는 것은 인지상정이다.
<br/>프라이메어가 지금의 유명세를 얻게 된 것은 CDP도 그렇고, 인티앰프, 포노앰프도 그렇고, 1998년 최상위 라인업으로 ’30’ 시리즈가 나오면서부터다. 이후 2004년에 소폭 업그레이드된 모델 ‘CD30.2’가 나왔고, 2007년에는 ‘CD31’, 2014년에는 ‘CD32’가 출시됐다. 그런데 자세히 살펴보면, 각 모델별 설계디자인의 변화폭이 다른 브랜드에 비해 격심하다.
<br/>‘CD31’은 버브라운 PCM1704-K DAC칩을 채널당 2개씩 쓴 밸런스 설계의 CDP로 화제를 모았다. 역시 밸런스 회로로 구성한 IV변환회로에는 버브라운 OPA2134 OP앰프가 투입됐다. 그러다 ‘CD32’가 되면서 이러한 밸런스 구성을 버리고, PCM1704 칩(24비트/96kHz)을 채널당 1개만 썼다. 대신, DAC칩 앞단에 SRC4392 업샘플러 모듈을 장착해 시간축 오차인 지터(jitter)를 최소화하는데 집중했다. IV변환회로에 OP앰프 대신 디스크리트로 짠 회로를 채택한 것도 ‘음질 우선’이라는 비슷한 맥락이다.
<br/>‘CD32’ 이후 3년만에 나온 ‘CD35’는 위에서 언급한 대로 보다 상급의 티악 CD메커니즘과 ESS 최신 DAC칩으로 변화한 점이 두드러진다. 그러나 필자가 파악한 ‘CD35’의 핵심은 요즘의 스트리밍 수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다는 점이다. 시청기는 CD플레이어이자 CD트랜스포트이지만, 스트리밍 보드를 옵션으로 장착하면 각종 유무선 네트워크 플레이는 물론 24비트/384kHz PCM, DSD128 재생도 가능하다. ’CD35 Prisma’ 버전은 아예 이 스트리밍 보드를 장착해 출시된 모델이다.
<br/>셋업 및 시청
<br/>과연 ‘CD35’는 네트워크 플레이 및 24비트, DSD 재생이 불가능하다는 태생적 약점을 극복할 수 있을까. 오로지 CD 플레이로만 승부수를 던진 프라이메어의 승부수는 음질적으로 통할까. 시청은 이러한 기대 속에서 진행됐다. 인티앰프 ‘I35’와는 밸런스로 연결했다. ‘I35’는 프라이메어가 개발한 클래스D 증폭모듈 ‘UFPD2’를 써서 8옴에서 150W, 4옴에서 300W를 낸다. 스피커는 비엔나 어쿠스틱스의 ‘Beethoven Concert Grand SE’.
<br/>Georg Solti, London Symphony Orchestra ‘Mahler Symphony No.2’(Mahler 2)
<br/>초반 첼로와 콘트라베이스 연주에서는 그야말로 시베리아의 침엽수림처럼 강건한 음들이 터져나온다. 그러나 곧바로 이어지는 관악 파트에서는 달콤하고 보드라운, 그러면서도 요즘 하늘 같은 청명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완급과 강약 조절이 능수능란한 것이다. 그러나 가장 두드러진 것은 무게중심이 낮고 중량감이 있는 소리라는 것. 이 대목에서 무릎을 쳤다. 이것이 바로 그동안 잊고 살았던, 그리고 잘 만든 CD플레이어만이 선사하는 CD 재생의 맛이었던 것이다. 총주에서 확 터뜨려주는 기세도 파일 재생 때보다 훨씬 낫다. ‘CD35’ 시청 직전에 DAC으로 같은 곡을 들어봐서 그 격차가 더 컸다.
<br/>Patricia Barber ‘Regular Pleasures’(Verse)
<br/>아, 음의 탄력감이 장난이 아니다. 드럼과 베이스의 파워감, 그리고 파트리샤 바버가 이들 앞에서 또렷하게 자리를 잡고 노래를 부르는 정교한 이미지. 그녀 목소리의 결이 아주 생생하게 느껴진다. 거친 구석이 없는 점도 마음에 든다. 한마디로 파일을 DAC으로 들었을 때보다 성숙하고 소프트하며 음끝이 살아있다. 건강하고 싱싱한 음이지만, 묘하게 뇌쇄적이고 퇴폐적인 매력까지 있다. 15g짜리 CD 한 장을 집어넣어 이렇게 윤곽선이 선명하고 진하며 밀도감이 높은 음을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왜 지금까지 간과했을까 싶다. ‘CD35’가 전해주는 굳건하고 심지가 굵은 소릿결, 가슴이 깜짝 놀랄 만큼 강력한 펀치력도 인상에 남는다.
<br/>Janos Starker ‘Fantasy About Little Russian Theme’(Romantic Cello Favorites)
<br/>이 곡은 앞서 파일로 들었었는데, CD를 재생하자 비로소 정리정돈이 되고 말쑥하며 깨끗한 음이 나온다. 이런 음을 원했다. 침착한 음, 덤비지 않는 음, 정숙한 음, 입자감이 곱고 매끄러운 음. 그러나 첼로 음색으로는 지나치게 예쁜 소리가 아닌가 싶기도 하다. 이는 ESS DAC칩의 전반적인 소리경향일 수도 있다. 하지만 첼로 뒤에서 영롱하게 아른거리는 피아노, 전체적으로 착 가라앉는 무대감은 이를 보상하고도 남는다. 무엇보다 가상의 무대인 것은 분명하지만 상당히 실체감 있게 악기들이 등장해 연주하는 음장감은 단연 엄지척이다.
<br/>Jesse Cook ‘Vertigo’(Vertigo)
<br/>지금까지 수없이 들어온 제시 쿡의 기타 연주곡이 이처럼 장엄하게 시작했나 싶을 정도로 묵직하고 진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사운드스테이지는 앞뒤 원근감이 확연하고, 음의 볼륨감 또한 상당하다. 쏟아지는 음들이 샤워꼭지를 통해서가 아니라 커다란 바가지로 들이붓는 것 같다. 전체적으로 완숙한 솜씨로 CD를 재생한다는 인상. 셰프로 비유하면 어떻게 음식을 요리해야 하는지를 잘 아는 CDP다. 고해상도 DAC이 전해주던 그 극한의 디테일이나 해상력까지는 아니지만, 나오는 음들이 저마다 싱그럽고 예쁘며 점잖다. 날뛰지 않아서 너무 좋다.
<br/>※ 위 유튜브영상은 리뷰의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영상이며 실제 리뷰어가 사용한 음원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br/>총평
<br/>'CD35’의 후면 단자를 보면서 처음에는 ‘뭐야, 요즘 시대에 CD만 들으라고?’ 싶었다. 그런데 트레이에 CD를 올려놓고 계속해서 음악을 들으면서 생각이 완전 바뀌었다. 그만큼 ‘CD35’가 전해준 음은 설득력이 있었고, 필자는 그 소리에 굴복했다. 음은 산뜻했고, 적당한 온기를 갖췄다. 무엇보다 하이엔드 DAC에서만 느낄 수 있었던 음악성 풍부한 음이 이 300만원대 CDP에서 터져나와 감탄했다. 만족스러운 시청이었다. 필자가 요즘 자주 CD를 듣는 또 하나의 근거가 생겼다. 자신이 아끼는 CD로 일청을 권한다.
<br/>S P E C I F I C A T I O N
<br/>CD Transport TEAC CD 5020A-AT 
<br/>DAC ESS Sabre ES9028PRO 
<br/>XLR 1 x stereo pair analog output 
<br/>RCA 1 x stereo pair analog output 
<br/>RCA 1 digital output 
<br/>Toslink 1 digital output 
<br/>C25 remote IR system control 
<br/>IR input 3.5 mm in/out 
<br/>12V Trigger 3.5 mm in/out 
<br/>RS232 outboard system control port 
<br/>Prisma control and connectivity 
<br/>USB 1 digital input 
<br/>Ethernet x 2 
<br/>Dimensions 430 x 385 x 106 mm with buttons and connectors 
<br/>Weight 10.8 kg 
<br/>Finishes black or titanium 
<br/>I M P O R T E R & P R I C E
<br/>수입원 다웅 (02-597-4100) 
<br/>가격 
<br/>350만원
<br/>리뷰어 - 김편
<br/>원문출처 :  풀레인지
<br/>

 
Cocktail Audio X45 Pro - 음악을 편리하게 즐길 수 있는 최첨단 디지털 기술의 특혜
 
 
    회사소개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오시는길    |    용어사전    |    이용안내
 

상호 : (주)서울하이파이 / 대표 : 김옥숙 / 사업자 등록번호 : 827-81-00874 / 통신판매 신고번호 : 2018-서울서초-0038
주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24길 25, 1층 (서초동, 한강빌딩) (우:06648) / 박인혁 실장 010-2018-7733
고객상담 : 02-795-4254, 4247 / 팩스 : 070-7430-1060 / 메일문의 : master@audiosarang.com

Copyright (c) 2003 AudioSarang. All right reserved.
SSL 구매안전서비스